print this page
조회 수 167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러시아, 잠수정 동원해 90년전 '콜차크 군자금' 수색
1917년 러시아제국(帝國)을 무너뜨린 사회주의 혁명군에 맞서, 알렉산드르 콜차크(Kolchak·1874~1920년) 제독은 1918년 황제 옹립을 기치로 내걸고 시베리아 옴스크에서 반(反)혁명 정부를 세웠다. 콜차크는 지난 4월 국내에서 개봉한 영화 '제독의 연인'의 실제 주인공이다.

콜차크는 1920년 2월 체포돼 처형됐지만, 그에게는 25만명의 병력과 러시아 마지막 황제 니콜라이 2세가 군자금으로 하사한 것으로 추정되는 금괴 500여t이 있었다. 바이칼호 서쪽까지 후퇴한 그의 병력은 혁명군을 피해 동쪽으로 가야 했다. 혁명군이 장악한 시베리아 횡단철도를 거치지 않고 동진(東進)하는 유일한 길은 두께 3m의 얼음으로 뒤덮인 바이칼호를 건너는 것. 2월부터 3개월간 영하 40도의 혹한(酷寒)에서 폭 48~80㎞, 세로 636㎞의 호수를 건너가는 대장정이었다. 대부분은 결국 호수 위에서 동사(凍死)했고, 콜차크의 유품인 금괴도 이 얼음 위에 버려졌다. 6월부터 바이칼의 얼음이 녹으면서 시신과 금괴는 호수 밑으로 가라앉았다.

그리고 90년. 그 금괴를 찾으려는 탐사가 최근 한창이다. 일간지 콤소몰스카야 프라우다는 22일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이르쿠츠크 센터와 모스크바 해양연구소가 지난 15일부터 잠수정 미르(Mir)호를 투입, 깊이 1642m 바이칼호 어딘가에 있을 콜차크 금괴를 찾고 있다"고 보도했다. 역사학자들은 콜차크 금괴가 발견된다면 금괴 자체의 가치는 물론, 당시 러시아 황실이 콜차크를 얼마나 신임했는지, 군자금 중 어느 정도가 반혁명 자금으로 쓰였는지 등의 수수께끼도 일부 풀릴 것으로 기대한다.

모스크바=권경복 특파원 www.chosun.com

  1. "바이칼 호수에 빠진 금괴 500t 찾아라"

    러시아, 잠수정 동원해 90년전 '콜차크 군자금' 수색 1917년 러시아제국(帝國)을 무너뜨린 사회주의 혁명군에 맞서, 알렉산드르 콜차크(Kolchak·1874~1920년) 제독은 1918년 황제 옹립을 기치로 내걸고 시베리아 옴스크에서 반(反)혁명 정부를 세웠다. 콜차크...
    Date2009.06.23 By이재섭 Views1670
    Read More
  2. No Image

    바이칼, 한민족의 시원을 찾아서

    왜 바이칼 인가 바이칼 호수는 ‘시베리아의 진주’로 불리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되고, 가장 차가우며, 가장 크고(남한면적의 약 1/3), 가장 깊은 담수호이다. 또한 지구상에서 가장 깨끗하고 오염되지 않은 호수로, 전세계 담수총량의 약 20%를 차지하고 있으며...
    Date2009.05.16 By이재섭 Views1798
    Read More
  3. 세계 최대 담수호 바이칼, ‘인간의 욕심’으로 파괴되나

    세계 최대 담수호 바이칼, ‘인간의 욕심’으로 파괴되나 ‘시베리아의 푸른 눈’, ‘러시아의 갈라파고스’라 불리는 바이칼 호수는 여러 가지 ‘세계 최고 기록’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2500만 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가장 오래된 호수이고, 수심 1742m로 가장 깊은 ...
    Date2008.09.10 By이재섭 Views2483
    Read More
  4. 바이칼은 호수가 아니라 바다였다

    바이칼은 호수가 아니라 바다였다 바이칼호에서 서쪽으로 65㎞떨어진 이르쿠츠크 시내를 관통하는 앙가라 강은 바이칼호의 물이 흘러나오는 유일한 강이다. 1918년 세워진 이르쿠츠크 국립대를 비롯한 대학과 연구소의 가장 중요한 연구 대상은 바로 바이칼 ...
    Date2007.09.28 By러시아천사 Views2852
    Read More
  5. ‘길따라 글따라’, 고도원의 아침편지/ 바이칼 방문기

    신(神)의 원고지(原稿紙) 신이 시(詩)로 글을 쓸 것 같다는 생각은 시가 우리를 위로하고 희망을 주기 때문이다. 파자(破字)해 보면, 시(詩)는 말(言)의 사원(寺院)을 뜻한다. 말의 성소(聖所)라는 뜻이다. 시에서 쉼을 얻고 정화(淨化)되어 다시 태어난다는 ...
    Date2007.06.09 By이재섭 Views1340
    Read More
  6. 의사·언어학자 등 40여명 바이칼포럼 참여

    "한민족은 북방에서 왔을겁니다" 지난해 어느 날 저녁 서울 동숭동 서울대병원 임상의학연구소 11층 식당에는 전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사람들이 모였다. 내분비학을 전공한 내과의사, 아프리카 언어학을 전공한 언어학자, 러시아를 공부하는 사학자와 문...
    Date2007.06.09 By이재섭 Views1570
    Read More
  7. 바이칼 호, 시베리아의 진주여

    바이칼 호, 시베리아의 진주여 여인의 나신처럼 눈부신 백사장, 물보라를 일으키며 달려드는 파도, 한가 로이 떠다니는 고깃배, 아득한 수평선… 이게 바다가 아니라고? 아닌게아 니라 비릿한 바다내음은 없다. 파도 소리에 정신이 아득해진다. 퍼뜩 정신 을 ...
    Date2007.06.09 By이재섭 Views186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