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
2016.03.17 04:51

시베리아의 봄

조회 수 75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시베리아의 봄

 

긴 겨울잠에서 깨어난 대지 위에 싹이 나고

죽은 듯이 지내던 나무에게서 순이 돋고

푸른 잎이 하나둘 보일 때면

“드디어 봄이 왔다” 하고

어린아이 마냥 탄성을 외치고 싶다.

 

나이가 오십을 훌쩍 넘었는데 아직도 봄이 그리워오는

이유가 무엇일까.

지루하리만큼 기나긴 겨울을 지내는 동안

눈에 보이는 모든 것이 늘 하얀 모습

그대로 마냥 있는 것만 같다.

 

온통 눈에 싸인 도시 미끄러운 빙판 길-

벌거벗은 나무들- 풀 한 포기 없는 땅-

자녀를 둔 가장, 선교사라는 신분 때문에

긴 겨울에 대해 푸념조차 늘어놓을 수 없다.

 

시베리아에서 여러 겨울 보내면서

마음속으로 바래온 것이 있다면 봄이 한 달만

빨리 왔으면 하는 기대였다.

몸도 썩 좋지 않고 찾아오는 사람조차 없는

시베리아에서 푸른 잎사귀만 보아도 위로가

될 것만 같았다. 나 혼자만의 생각일까-

 

그런데 올 해들어 놀라운 변화가 일고 있다.

대자연의 섭리는 해가 바뀌어도 대동소이한데

지난해 겨울은 유난히 강추위가 오지 않아

바이칼 호수가 꽁꽁 얼어붙지도 않았다고 한다.

4월 말이 채 못 되어 나무순이 돋는 모습이

예사롭지 않아 봄이 성큼 빨리 오려나 생각됐다.

 

아니나 다를까 사월에 순을 내는 나무가 보이더니

오월 초에 벌써 일부 나무에서 잎을 내기 시작했다.

벌써 겨울이 끝난 것이다. 탄성이라도 지를만 하다.

나무들도 자기 몸이 얼어죽을 만큼 서둘러 잎을 내지

않는다. 앞으로 더 이상 추위가 없다는 뜻이다.

 

수년 전에 시베리아 태생 크리스챤인 야콥 할아버지

와 자주 만날 일이 있어 물어보았다.

“시베리아의 봄은 언제 오는가 하고-”

그러자 자신의 손을 펴보이면서

“봄이 오는 때는 하나님만 알고 계신다.

언제 봄이 오는지는 오직 하나님의 손에 달렸다.

하지만 나무가 잎사귀를 내면 봄이 온 것이다.”

아무리 날이 따뜻해도 나무가 잎을 내지 않으면

또다시 눈과 한파가 몰려올 수 있다는 뜻이다.

 

올해는 내가 마음속에 바란 바대로 봄이 한 달

먼저 찾아온 것 같다. 정말 뜻밖의 일이다.

하루가 다르게 나뭇잎이 자라나더니 어떤 나무

에서는 꽃이 피어 봄 향내를 풍기고 있다.

흙이 많은 도시답게 사방에 민들레가 노란 빛을

더해가고 있다. 민들레 영토가 꽤나 넓다.

푸르러가는 시베리아의 봄이 위로가 된다.

 

사람의 마음에도 이처럼 봄날이 오면 좋겠다.

시베리아의 겨울만큼 잎도 꽃도 볼 수 없는

메마른 나무처럼 살아가서는 안 될 것이다.

더욱이 신앙인이라면 그리스도의 향기를 발하고

빛의 자녀다운 면모를 지녀야 한다.

시베리아의 봄을 맞아 이 땅에 그리스도의 푸른

계절이 오도록 함께 기도하는 시간을 갖자.

(수년전 시베리아에 거주하면서 쓴 글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시베리아의 봄 이재섭 2016.03.17 756
343 편안한 마음 이재섭 2015.08.08 737
342 성경구락부와 군목제도 창설에 공헌한 프란시스 킨슬러 선교사 부부 이재섭 2015.04.11 1009
341 선교관련 글 - 고군분투/ 힘내세요. 이재섭 2015.01.27 1091
340 선교지 질서 이재섭 2015.01.26 948
339 이르쿠츠크 선교지 상황 브리핑 이재섭 2015.01.26 788
338 포사잇 선교사 이야기 이재섭 2014.11.21 854
337 빌치르 교회에 관한 글모음 이재섭 2014.09.16 1094
336 대부흥 그 이후 이재섭 2014.08.31 789
335 이성의 판단 기준과 성경 이재섭 2014.08.17 770
334 [데스크 칼럼] 에벤에셀 이재섭 2014.03.14 1165
333 땅끝 마을 엘란츠 선교를 위해 기도바랍니다. file 이재섭 2013.07.27 1778
332 15일 밤 비행기로 시베리아 순회 선교를 떠납니다 기도바랍니다. file 이재섭 2013.07.15 1576
331 화해의 아이 이재섭 2013.06.22 2008
330 [데스크 칼럼] 한류 23 이재섭 2013.04.20 2239
329 MK 이기은 군이 과학연구소에 최종 합격되었습니다./ 천사홈에 잠시 장애 발생 1 이재섭 2013.04.06 1979
328 고난주간과 예수님의 십자가상에서 마지막 일곱 마디 말씀 55 file 이재섭 2013.03.25 3210
327 삶의 이야기(5)- 선교지 첫 방문-태국과 러시아- 2 file 이재섭 2013.03.14 3549
326 삶의 이야기(4)- 미국/캐나다 방문기 file 이재섭 2013.03.01 3892
325 순례의 길- 겨울 바이칼 호수와 알혼섬 방문 2 file 이재섭 2013.02.20 398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18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