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
조회 수 167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하나님께 가까이 나아간다는 뜻

 

< 송영찬 편집국장>

 

시편 기자가 내 영혼이 여호와의 궁정을 사모하여 쇠약함이여 내 마음과 육체가 생존하시는 하나님께 부르짖나이다”(84:2)라고 토로하고 있는 것은 그 자신이 만군의 무리 속에 존재하는 만물 중의 하나와 같은 심정을 가지고 하나님의 궁정을 사모하고 있음을 묘사하고 있다.

 

그에게 있어 하나님을 가까이 모시는 것보다 더 큰 영광은 없을 것이다. 이것은 주를 사랑하던 모든 신실한 성도들의 염원이기도 하다. 이 시편 기자는 여호와의 궁정에 참여하는 것 자체를 복으로 여기고 있다. 시편 기자가 언약궤에 가까이 집을 짓고 사는 참새와 제비들을 복되게 여기고 부러워하는 것은 그것들이 마치 만군에 속한 무리처럼 보였기 때문이다(84:3).

 

이에 그는 주의 집에 거하는 자가 복이 있나이다 저희가 항상 주를 찬송하리이다(셀라)”(84:4)라고 자신의 심경을 토로하고 있다. 이 구절은 마치 주의 궁전에 안식처를 가지고 주를 찬송하는 것이야말로 가장 복되다는 의미처럼 들린다. 하나님을 가까이 하는 것이야말로 주의 백성이 누리는 지고의 선’(summum bonum)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시편 기자는 여호와의 궁정에 들어가고자 하는 강렬한 소망을 가진다. 그러나 여호와의 궁정에는 허락받은 사람만이 들어 갈 수 있다. 하나님께서 부르셨다는 증표를 가지지 않고서는 감히 여호와의 궁정에 들어 갈 수 없다.

 

시편 기자가 주께 힘을 얻고 그 마음에 시온의 대로가 있는 자는 복이 있나이다”(84:5)라고 토로하고 있는 것은 바로 여호와의 궁정에 참여하라는 초청장을 가슴에 품고 있는 성도를 비유하고 있다. 이 구절 역시 주께서 부르시어 여호와의 궁정에 들어갈 수 있는 증표인 시온의 대로를 마음에 가진 자야말로 가장 복이 있다는 의미이다.

 

때문에 하나님의 초청을 받은 복 있는 사람은 어떤 질고나 역경이라 할지라도 그가 하나님으로부터 받을 위로에 비하면 아무 것도 아니다(84:6). 하나님 앞에 나아가기 위해 그만한 수고를 할 수 있다는 것은 오히려 더 없는 영광이 될 것이다. 왜냐하면 그는 장차 시온에서 하나님 앞에 나타날 것이기 때문이다(84:7).

 

 

기독교개혁신보 2013-08-03

**********************************************

 

송영찬 목사님 글은 간결하면서도 힘이 있습니다. 총신대 재학 시절 신학지남 기자로 지낼만큼 글과 오랜 인연을 맺어왔습니다. 1976년 겨울 군 생활 중에 송 목사님을 만나 40년 가까이 알고 지내는 사이입니다. 바쁜 일정 중에도 신문사를 방문하면 시간을 할애해 주고 이런 저런 책도 선물해 주어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송 목사님 글에서 강조한 것과 같이 우리의 수고가 하나님으로부터 인정받는다면 영광으로 나타날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4 http://kcm.or.kr 운영자님께! 1 러브센트럴아시아 2016.05.30 526
» 하나님께 가까이 나아간다는 뜻 이재섭 2013.08.11 1679
92 제네바교회 교리문답 제1문 이재섭 2013.08.05 1806
91 신약성경의 누가의 성령론 17 이재섭 2013.03.16 6226
90 교회는 바른 신앙고백 위에 서 있어야 한다.” 36 이재섭 2012.05.31 10393
89 신약신학(New Testament Theology)과 신약윤리 연구의 최근동향 16 이재섭 2012.05.31 5439
88 칼빈의 요리문답 요약 14 이재섭 2012.04.08 4944
87 웨스트민스터 대요리문답 44 이재섭 2012.04.08 2972
86 신앙고백과 교회교육 이재섭 2012.04.08 2400
85 죽음과 부활 78 이재섭 2012.02.29 4245
84 성령은 어떤 분이신가 이재섭 2012.01.30 2497
83 빛의 창조에 대한 신학적 이해 39 이재섭 2012.01.12 8648
82 사도 바울의 신학 54 이재섭 2011.11.26 3391
81 우리의 신앙 고백 ( Doctrinal Statements ) 33 이재섭 2011.11.21 3089
80 쯔빙글리와 종교개혁 94 file 이재섭 2011.11.21 12497
79 평화(헬라어, 에이레네)의 의미 5 이재섭 2011.08.10 4548
78 영원히 사하심을 얻지 못하는 죄 / 차성도 교수 1 이재섭 2011.02.27 2697
77 기독교 윤리 99 이재섭 2011.02.19 23961
76 천국 비유로 본 마태복음 file 이재섭 2011.02.19 3084
75 구원은 신앙 삶의 최종적인 목적인가? 3 이재섭 2011.02.02 320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 5 Next
/ 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