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
조회 수 134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신(神)의 원고지(原稿紙)

신이 시(詩)로 글을 쓸 것 같다는 생각은
시가 우리를 위로하고 희망을 주기 때문이다.
파자(破字)해 보면, 시(詩)는 말(言)의 사원(寺院)을 뜻한다.
말의 성소(聖所)라는 뜻이다.
시에서 쉼을 얻고 정화(淨化)되어 다시 태어난다는 의미인 것 같다.

시인은 눈물이 많은 사람이다.
눈물로 씨 뿌리는 시인이 우리 곁에 없었다면
우리의 가슴은 지금보다 훨씬 메마르고 차가워졌을지 모른다.
우리 민족은 시를 좋아한다. 노래를 좋아한다. 아름다운 민족이다.

아름답지 않은 것은 감동을 주지 못한다.
사람은 아름다움에 대해서만 사랑을 느끼게 되기 때문이다.
우리 안에 아름다움이 있을 때라야만
아름다움을 보고서 아름답다고 느낄 수 있게 된다.

아름다움을 느끼게 되는 순간 우리는 누구라도 시인이 될 수 있다.
바이칼에 오면 누구라도 시인이 된다.
우리 안의 아름다움이 회복되기 때문이다. 눈도 귀도 가슴도 마음도 회복된다.
다소 과장일지는 몰라도 억지는 아니다.

하지만 바이칼에 와 본 사람은 이런 생각을 해보았으리라...
겨울, 눈가루 하얗게 춤추는 얼음 위에
아침에, 해 떠오르기 전, 하루 중 가장 아름답게 밝은 때
따스한 고요 속에서
맑은 물로 쓰실 거라고
사랑을 쓰실 거라고
사랑 외에는 아름다운 것은 없으므로
사랑만큼 감동적인 것은 없으므로

나의 우유부단함이여
그래 아름다운 자연이라면 그 어느 곳에라도 시를 쓰신다고 치자.
그러나 시를 다 쓰고 난 후 신은 그 많은 시들을 어디에 보관할꼬.
혹시 서재 같은 창고가 필요하지 않을까. 만약 그렇다면 그런 곳이 있다면, 어디일꼬.
절대로 썩지 않는 곳, 하늘과 가까운 곳, 별빛이 가득한 곳…
그래, 얼음성(城)에 맡기지 않으실까.
바이칼 말이다, 시의 창고.

그곳에 내가 있었다. 거룩한 곳, 바이칼에.
눕고 싶었다. 바다처럼 누웠다. 눈을 감았다.
이대로 잠들었으면…
나 자신이 신의 원고지(原稿紙)가 될 수 있다면…

(신영길의 ‘길따라 글따라’, 고도원의 아침편지)


사진- 아름다운 바이칼 호수 전경- 왼쪽에 난 길을 따라
걸어야 발쇼이 까띠에 온 묘미를 느낄 수 있다.

  1. "바이칼 호수에 빠진 금괴 500t 찾아라"

    러시아, 잠수정 동원해 90년전 '콜차크 군자금' 수색 1917년 러시아제국(帝國)을 무너뜨린 사회주의 혁명군에 맞서, 알렉산드르 콜차크(Kolchak·1874~1920년) 제독은 1918년 황제 옹립을 기치로 내걸고 시베리아 옴스크에서 반(反)혁명 정부를 세웠다. 콜차크...
    Date2009.06.23 By이재섭 Views1670
    Read More
  2. No Image

    바이칼, 한민족의 시원을 찾아서

    왜 바이칼 인가 바이칼 호수는 ‘시베리아의 진주’로 불리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되고, 가장 차가우며, 가장 크고(남한면적의 약 1/3), 가장 깊은 담수호이다. 또한 지구상에서 가장 깨끗하고 오염되지 않은 호수로, 전세계 담수총량의 약 20%를 차지하고 있으며...
    Date2009.05.16 By이재섭 Views1797
    Read More
  3. 세계 최대 담수호 바이칼, ‘인간의 욕심’으로 파괴되나

    세계 최대 담수호 바이칼, ‘인간의 욕심’으로 파괴되나 ‘시베리아의 푸른 눈’, ‘러시아의 갈라파고스’라 불리는 바이칼 호수는 여러 가지 ‘세계 최고 기록’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2500만 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가장 오래된 호수이고, 수심 1742m로 가장 깊은 ...
    Date2008.09.10 By이재섭 Views2483
    Read More
  4. 바이칼은 호수가 아니라 바다였다

    바이칼은 호수가 아니라 바다였다 바이칼호에서 서쪽으로 65㎞떨어진 이르쿠츠크 시내를 관통하는 앙가라 강은 바이칼호의 물이 흘러나오는 유일한 강이다. 1918년 세워진 이르쿠츠크 국립대를 비롯한 대학과 연구소의 가장 중요한 연구 대상은 바로 바이칼 ...
    Date2007.09.28 By러시아천사 Views2852
    Read More
  5. ‘길따라 글따라’, 고도원의 아침편지/ 바이칼 방문기

    신(神)의 원고지(原稿紙) 신이 시(詩)로 글을 쓸 것 같다는 생각은 시가 우리를 위로하고 희망을 주기 때문이다. 파자(破字)해 보면, 시(詩)는 말(言)의 사원(寺院)을 뜻한다. 말의 성소(聖所)라는 뜻이다. 시에서 쉼을 얻고 정화(淨化)되어 다시 태어난다는 ...
    Date2007.06.09 By이재섭 Views1340
    Read More
  6. 의사·언어학자 등 40여명 바이칼포럼 참여

    "한민족은 북방에서 왔을겁니다" 지난해 어느 날 저녁 서울 동숭동 서울대병원 임상의학연구소 11층 식당에는 전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사람들이 모였다. 내분비학을 전공한 내과의사, 아프리카 언어학을 전공한 언어학자, 러시아를 공부하는 사학자와 문...
    Date2007.06.09 By이재섭 Views1570
    Read More
  7. 바이칼 호, 시베리아의 진주여

    바이칼 호, 시베리아의 진주여 여인의 나신처럼 눈부신 백사장, 물보라를 일으키며 달려드는 파도, 한가 로이 떠다니는 고깃배, 아득한 수평선… 이게 바다가 아니라고? 아닌게아 니라 비릿한 바다내음은 없다. 파도 소리에 정신이 아득해진다. 퍼뜩 정신 을 ...
    Date2007.06.09 By이재섭 Views1866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