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
  1. 신집사님도 함께 동행해 찬양을 같이 불렀다

    곡을 러시아어로 부르려 했는데 쉽지 않았다
    Date2008.07.07 By이재섭 Views1345
    Read More
  2. 이반 목사님 다차 방문

    시내에서 그리 멀지 않는 이반 목사님 다차를 방문했다
    Date2008.07.07 By이재섭 Views1331
    Read More
  3. 환한 미소의 고위경 장로님과 국악팀 이영태 단장

    6월 27일 오후 필하모니에서 한국에서 ? 국악 팀 공연이 있었다. 멀리 블라디보스톡에서 NGO 문화 사역을 하고 계시는 고위경 장로님 부부가 이 행사에 참여하기 위해 오셨다.
    Date2008.07.03 By이재섭 Views1589
    Read More
  4. 아름다운 꽃과 여자- 탈찌 민속촌에서

    긴 겨울 나라여서인지 식물들이 더욱 싱그럽게 느껴진다. 국악팀 일원으로 온 크리스챤 자매- 바이올리스트
    Date2008.07.03 By이재섭 Views1390
    Read More
  5. 자작나무 껍질로 만든 공예품- 탈찌 민속촌

    러시아의 상징인 자작나무 껍질로 다양한 공예품을 만든다.
    Date2008.07.03 By이재섭 Views1572
    Read More
  6. 샤만 지역 부랴트 종족 신자들의 모임

    1000명당 신자 한 명 있을까 말까 하는 부랴트 종족 성도들이 여러 마을에서 모여 빌체르 교회 예배실 오픈을 축하했다.
    Date2008.07.01 By이재섭 Views1293
    Read More
  7. 바이칼 호숫가에 서 있는 나무

    나무의 의사에 관계없이 샤만의 얼룩을 안고 있다.
    Date2008.07.01 By이재섭 Views1311
    Read More
  8. 이르쿠츠크 주 청사를 배경으로 선 이 선교사

    남한 약 9배의 땅을 다스리는 이르쿠츠크 주 청사-
    Date2008.07.01 By이재섭 Views1251
    Read More
  9. 바이칼 해양 박물관 내부 모습

    바이칼 호수에만 사는 물고기와 새 등 여러 가지 전시되어 있다.
    Date2008.07.01 By이재섭 Views1393
    Read More
  10. 국악 팀 공연이 열린 이르쿠츠크 필하모니

    약 400명 정도 참여해 성황리에 열렸다.
    Date2008.07.01 By이재섭 Views1207
    Read More
  11. 바이올린으로 특별 연주하는 자매-

    바이칼 호수가 내려다 보이는 숙소에서 가진 야외 예배
    Date2008.07.01 By이재섭 Views1391
    Read More
  12. 바이칼 호수에서만 산다는 <오물>이란 물고기

    살아있는 오물은 처음 본다. 바이칼 해양 박물관 수족관
    Date2008.07.01 By이재섭 Views1540
    Read More
  13. 바이칼호수 물안개를 배경으로

    바이올리스트인 크리스챤 자매- 누가 찍었을까. 전문가 수준?
    Date2008.07.01 By이재섭 Views1291
    Read More
  14. 시민들의 휴식처인 이르쿠츠크 주 청사 앞 광장

    여름으로 치닫는 시베리아- 앙가라 호텔이 보인다.
    Date2008.07.01 By이재섭 Views1262
    Read More
  15. 부랴트 종족 빌체르 교회에 모인 여러 마을 성도들

    인구 1000명당 1명 있을까 말까 하는 미전도 종족인 부랴트 종족 성도들이 30명 이상 한 자리에 모였다. 버스도 하루 1번 다니는 길을 7개 마을에서 찾아와 빌체르 교회 예배실 설립을 축하했다.
    Date2008.06.22 By이재섭 Views1358
    Read More
  16. 열심히 찬양 부르는 부랴트 할머니 성도님들-

    꼭 우리나라 시골 할머니같은 부랴트 종족 할머니들- 정말 복받은 분들이라 생각됩니다. 샤마니즘 종족 가운데 천국길을 준비하고 있는 할머니들에게 박수를 보냅시다.
    Date2008.06.16 By이재섭 Views1321
    Read More
  17. 보한 마을 리더인 자매들과 딸도 참석

    버스가 하루 한 번 정도 다니는 시골에 사방에서 성도들이 모여들었습니다. 어떻게 왔냐고 물었더니 지나가는 차를 타고 왔다고 합니다. 빨리 봉고 차가 장만되길 기도 중입니다.
    Date2008.06.16 By이재섭 Views1219
    Read More
  18. 부랴트 종족 지역 7개 마을이 모여 부르는 찬양

    신자가 극소수인 부랴트 종족 신자들이 여기저기서 찾아와 예배 장소 설립을 축하했습니다.
    Date2008.06.16 By이재섭 Views1273
    Read More
  19. 이 선교사와 찬미, 바이올린 반주를 맡은 기성이

    약 200km나 되는 먼길을 자주 오가며 돌보고 있다.
    Date2008.06.16 By이재섭 Views1314
    Read More
  20. 부랴트 종족 마을 빌체르교회 예배장소 설립

    삼손 전도사 집 한 칸을 교회를 개조해 설립예배를 드렸습니다. 모임 후 기념촬영
    Date2008.06.16 By이재섭 Views111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9 Next
/ 2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