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nt this page
  1. 아름다운 눈의 나라- 부랴트 종족 마을

    긴 겨울 동안 온통 눈이 덮혀 있다. 하얀 눈을 밝고 살아서인지 마음도 하얀 편이다.
    Date2008.03.30 By이재섭 Views1167
    Read More
  2. 생명수와 버금가는 물을 담는 물통

    시베리아 통나무집 내부에는 대부분 수도가 없다. 원주민 지역은 상수도 시설이 된 곳을 찾기 어렵다. 따라서 외부에 있는 공동펌프에서 물을 길어다가 이렇게 보관한다.
    Date2008.03.30 By이재섭 Views1271
    Read More
  3. 막내 기성이와 함께 봄이 오는 길목에서

    막내 기성이는 1991년 5월 30일생이다. 아직 만 17살이 채 안된 나이- 그런데 이르쿠츠크 국립대 물리학부 2학년생으로 6월이면 학년 수업이 끝나게 된다. 음악학교도 열심히 다녀 피아노, 바이올린 전공 외에 어코디온 수업도 하고 있다. 예배 때 주로 바이...
    Date2008.03.30 By이재섭 Views1274
    Read More
  4. 스탠 선교사의 손놀림을 바라보는 선교사자녀들

    40대 미혼인 스탠 선교사가 손재주를 신기한듯 바라보는 데이비드 선교사 자녀들- 영어로 말하는 것을 보고 더욱 친근한 느낌이 든 모양이다. 모두 같은 마음으로 먼 나라에 왔다.
    Date2008.03.27 By이재섭 Views1335
    Read More
  5. 봄이 빨리 오려나- 거리의 눈과 얼음이 사라졌다

    유모차를 선호하는 러시아 사람들- 남자들이 유모차를 몰고 다니는 모습도 자주 보인다. 지구온난화 탓인지 봄이 빨리 올 조짐이다.
    Date2008.03.27 By이재섭 Views1193
    Read More
  6. 미국 선교사님 가족의 방문

    부부가 다섯 자녀를 두었으니 벌써 많은 열매가 맺었다. 순수한 믿음의 사람들이어서 정겨웠다. 다섯번 째로 태어난 막내딸을 안고 있는 데이비드 선교사
    Date2008.03.27 By이재섭 Views1350
    Read More
  7. 이르쿠츠크 주 청사 - 앞에 중앙공원이 있다

    남한 약 9배나 되는 방대한 땅에 약 400만명의 인구가 살고 있다. 복음이 골고루 퍼질 수 있도록 관심을 갖고 기도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Date2008.03.26 By이재섭 Views1231
    Read More
  8. 부랴트 마을에 퍼지는 메시지

    신자를 찾아보기 어려운 원주민 마을에서 전하고 듣는 기쁨이 어우려지고 있다.
    Date2008.03.23 By이재섭 Views1137
    Read More
  9. 미국선교사님들 초청해 식사와 교제를 나누었다

    자녀를 다섯 거느린 데이비드 선교사(음악선교사) 가족과 함께 처음 방문했다- 오른쪽은 스탠 선교사(여러학교에서 무료로 영어를 강의하고 있다)
    Date2008.03.23 By이재섭 Views1264
    Read More
  10. 겨울 나라를 지키는 작은 등대

    외로운 등대지기- 벌써 8번째 시베리아 겨울을 보내고 있는 이 선교사- 주님의 빛을 반사하는 작은 등대가 되기 원하고 있다. 선교에 앞서 주안에서 한몸을 이루는 지체 의식을 지녀야 한다. 특히 자기 민족을 배제해서는 안된다.
    Date2008.03.21 By이재섭 Views1403
    Read More
  11. 지성과 교양을 지닌 신앙인의 모습이 필요

    도시 안에 크리스챤 자매가 열 명이 넘을 듯- 하지만 해가 가고 달이 가도 누구 하나 볼 수 없는 환경이 계속되고 있다. 그래서인지 청순한 자매의 방문이 대조가 되고 있다. 젊은 세대일수록 더욱 지성과 교양이 필요하지 않을까. 부활절도 며칠 남지 않았는...
    Date2008.03.21 By이재섭 Views1380
    Read More
  12. 보기 드물게 삼 대가 예배 모임에 참석했다.

    신자를 찾아보기 힘든 부랴트 종족임에도 삼 대가 예배 모임에 왔다가 돌아가는 중 할머니 성도, 딸, 손주 - 이런 가정이 늘어나면 부랴트 복음화도 멀지 않을 듯-
    Date2008.03.21 By이재섭 Views1796
    Read More
  13. 생일 축하 중인 러시아 여인들

    러시아 사람들은 생일을 유난히 챙긴다. 몇몇 친구가 이처럼 싸고 한적한 곳에 케익을 들고와서 친구의 생일을 축하해 주고 있다.
    Date2008.03.19 By이재섭 Views4296
    Read More
  14. 몽골 울란바타르행 완행 열차-약 34시간 걸린다.

    처음 러시아에 도착했을 때 여행 준비로 몹시 피곤해 보였던 자매가 열흘 동안 이르쿠츠크에 머물면 서 영육이 많이 회복된 듯 표정도 밝아 보였다. 옆칸에 스웨덴 여행객들이 있어 말동무가 될 듯- 세 나라 선교지 방문과 미지의 세계 여행을 무사히 마칠 수...
    Date2008.03.18 By이재섭 Views1371
    Read More
  15. 이르쿠츠크 항구의 겨울 모습

    긴 겨울 동안 얼음에 갇힌 쾌속선- 6월은 되어야 앙가라강과 바이칼 호수를 잇는 배가 다닐 수 있다.
    Date2008.03.18 By이재섭 Views1558
    Read More
  16. 긴 겨울 동안 얼어붙은 이르쿠츠크 항구

    여름에는 앙가라 강과 바이칼 호수를 이용해 여러 항구로 배들이 오간다. 하지만 긴 겨울 동안 인적이 드물다. 겨울 항구를 찾은 자매-
    Date2008.03.18 By이재섭 Views1619
    Read More
  17. 쏟아지는 질문들- 즉석 성경공부가 열린다

    선교지를 방문할 때면 밀린 궁금증을 몰아서 묻는 성도가 있다. 부랴트 종족 간호사 성도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는 이 선교사-
    Date2008.03.17 By이재섭 Views1152
    Read More
  18. 친절한누나- 예배후 모임 자리에서-

    에반젤리칼교회 예배참석 후 목사님 사무실에 초청받아 다과를 나누었다. 수경 누나가 막내 기성이 컵에 차를 담궈주고 있다~ 환한 표정이 돋보인다.
    Date2008.03.17 By이재섭 Views1356
    Read More
  19. 에반젤리칼 교회 신축 공사 현장

    103년된 유서 깊은 교회로서 13년 째 신축 공사 중이다. 조속한 시일내 새 성전이 세워져 기쁨으로 예배드릴 수 있도록 관심과 기도를 당부한다.
    Date2008.03.16 By이재섭 Views1252
    Read More
  20. 기도처 건립 예정지를 배경으로

    이 선교사 옆에 삼손 전도사가 보인다. 적절한 후원이 닿을 수 있도록 기도가 필요하다.
    Date2008.03.14 By이재섭 Views122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 29 Next
/ 29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